참여 작가 ARTISTS

권혜원 Hyewon Kwon

권혜원은 영국 런던대학교 슬레이드 예술대학에서 석사 졸업 후 2011년 영국 블룸버그 뉴컨템포러리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2017), 서울시립미술관 난지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2016)로 활동했다. 2019년에는 제19회 송은미술대상에 선정되었으며, 최근 참여한 전시로는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백남준아트센터, 용인, 2018), 《신여성, 도착하다》(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서울, 2018) 등이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Hyewon Kwon captures stories of individuals and spaces hidden from historical records and reconstructs them into videos, after researching places associated with particular past events and memories. She graduated from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studied media art at Slade School of Fine Arts, University College London. Hyewon Kwon was selected for the Bloomberg New Contemporary(UK) in 2011 and awarded the second prize from Joongang Fine Art Prize in 2012. She also participated in the SeMA Nanji Residency, the Seoul Museum of Art (2016) and the Goyang Residenc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2017). Her recent exhibitions include 《Common Front, Affectivley》(Nam Jun Paik Art Center, 2018), 《The Arrival of New Women》(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2018). She won the grand prize at the 19th Song Eun Art Awards(2019).

작품 보기 To Artwork

메리 매팅리 Mary Mattingly

메리 매팅리는 시각 예술가이다. 그녀는 뉴욕에서 바지선 위에 농작물을 재배하고 이를 무료로 나눠주는 인공 대지 프로젝트 (2016-2017)을 선보인 바 있다. 최근에는 모어 아트(More Art)와 함께 〈Public Water〉(2020) 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여 (2015) 이라는 조각 작품을 국제 하바나 비엔날레와 브롱스 미술관 전시에서 소개하였다. 이밖에도 메리 매팅리의 작업들은 스톰킹 아트센터, 국제 사진 센터, 브루클린 미술관, 드코도바 미술관 및 조각공원, 그리고 팔레 드 도쿄에서 전시되었다.

Mary Mattingly is a visual artist. She founded Swale, an edible landscape on a barge in New York City. Mattingly recently launched 〈Public Water〉 with More Art and completed a two-part sculpture ‘Pull’ for the International Havana Biennial with the Museo Nacional de Bellas Artes de la Habana and the Bronx Museum of the Arts. Mary Mattingly's work has also been exhibited at Storm King, the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the Seoul Art Center, the Brooklyn Museum, deCordova Museum and Sculpture Park, and the Palais de Tokyo.

작품 보기 To Artwork

애크로이드와 하비, 벤 오크리 Ackroyd & Harvey and Ben Okri

애크로이드와 하비는 예술, 행동주의, 생물학, 생태학, 그리고 역사를 교차하는 다학제적인 작품들을 만든다. 이들의 시간기반 실천들은 기억과 시간, 자연과 문화, 도시 정치 생태학과 생물권 악화와 같은 주제들을 다루면서 과정과 사건에 대한 내재적 편견을 드러낸다. 이들은 국제적으로 여러 동시대 미술관, 공공 장소, 그리고 특별히 흥미로운 공간들에서 전시해왔다: 영국 런던의 테이트 모던, 왕립 예술 학교, 덴마크의 오르후스 트리엔날레, 스리랑카의 콜롬보, 미국 캔자스의 스펜서 미술관 등. 이들은 2019년에 ‘Culture Declares Emergency’를 공동창립했다.

벤 오크리는 시인, 소설가, 수필가, 단편 작가, 앤솔로지스트, 격언 작가이자 극작가이며, 영화 대본도 쓴 바 있다. 그의 작품은 맨부커상을 포함하여 수많은 국내외 상을 수상했다. 또한 문학에 기여한 공로로 많은 명예 박사학위를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채널 4 유튜브에서 소개된 그의 그렌펠 타워에 대한 시가 페이스북을 통해 6백만 명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2020년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넬슨 만델라 대학에서 명예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Ackroyd & Harvey create multi-disciplinary works that intersect art, activism, biology, ecology and history. Referencing memory and time, nature and culture, urban political ecologies and biosphere degradation, their time-based practice reveals an intrinsic bias towards process and event. They have exhibited internationally in contemporary art galleries, museums, public spaces and sites of special interest, including Tate Modern, London, UK; Royal Academy of Art, London, UK; Aarhus Triennial, Denmark; Colombo, Sri Lanka; Spencer Museum of Art, Kansas, USA. In 2019, they co-founded Culture Declares Emergency.

Ben Okri is a poet, novelist, essayist, short story writer, anthologist, aphorist, and playwright. He has also written film scripts. His works have won numerous national and international prizes, including the Booker Prize for Fiction. He has also received many honorary doctorates for his contribution to Literature. Recently, his Grenfell poem, on Channel Four YouTube, has received more than 6million visits on Facebook. In 2020 he was awarded the Honorary Doctorate of Literature, Nelson Mandela University, South Africa.

작품 보기 To Artwork

진 인이 나래 Narae Inni Jin

진 인이 나래는 조각을 전공하고, 이후 사회학 과정을 수료하였다. 그룹 및 개인 활동을 통해 다수의 다원 프로젝트를 하였으며, 최근 타자와의 관계맺기에 관한 관심을 확장하여 다양한 존재들이 공존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워크숍, 전시 등으로 이루어지는 (비)인간 입법/사법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소유와 취득의 대상으로 자연과 관계 맺기 하는 인간중심사고를 탈학습하고자 한다.

Narae Inni Jin questions our life, ideology and humanism in various way such as workshops, performative writing, collective writing, site-specific events, exhibitions and publishing. Having concerned about representation and otherness in art practices, her interest has extended to our relationship with non-human beings. As a method of questioning anthropocentrism and dichotomous thinking, she invites people to participate in legislation workshops.

작품 보기 To Artwork